토야바바의 예뻐지는 하루

 해운대 맛집 - 얼큰한 국물이 끝내주는 "누리마을 감자탕"

사실 관광지에는 뜨내기 손님이 많아 음식이 대충대충 인 경우가 많더라구요

저도 이번 해운대 여행에서 몇차례 실패한 경험이 있는데요~

별 생각없이 갔던 "누리마을 감자탕" 은 꽤 맛이 있었어요^^

쌀쌀한 날씨에 얼큰한 국물이 땡기신다면 요기 추천해용~ ㅎ

위치는 정말 찾기 쉬워요~ 사진에서도 노보텔이 보이는데요

바로 길 건너 맞은편 건물이랍니다~

3층 누리마을 감자탕이 보이죠? ^^

사실 2층에 오륙도 낙지볶음이랑 무지 고민하다가 "누리마을 감자탕"으로 결정~ ㅋ

실내 모습인데요~

창가에 앉으면 바다도 바로 보인답니다^^

저희는 얼큰한 감자탕을 시켜봤어요..

제가 매운걸 워낙 좋아해서요.. ㅋ

정말 반찬은 없더라구요.. ^^;;

처음엔 반찬이 없어서 약간 실망했는데~

감자탕 국물을 맛보고선 반찬이 필요없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ㅎㅎ;;

매~콤한 국물에 쌀밥에다 시래기를 건져서 먹으니~ 얼마나 맛나던지.. ㅋ

국물이 매콤하니까, 고추랑 깍두기엔 거의 손이 가지 않았어요

깍두기도 깔끔하니 맛있어요^^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국물이 매우니까 약간 심심한 반찬이 있었으면 더 좋았을듯 해요.. ㅋ

 저희는 평일날 가서 그런지, 사람은 그렇게 많지 않았어요~

그래서 편하게 잘 먹고 왔어요.. ㅎㅎ

저는 이 때 모유수유 중이라 소주 한잔을 못했지만,

정말 감자탕 국물에 쏘~주 한잔 완전 땡기더라구요.. ㅎㅎ

다음에 해운대를 가게 된다면 다시 들릴 생각이 있네요.. ^^

여러분도 얼큰한 국물이 땡기신다면 "누리마을 감자탕" 한번 들러보세용~ 오케이2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