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야바바의 예뻐지는 하루

 

 

얼마전 지나간 유튜브 채널을 보다가

평소에 이국주 채널을 좋아하는터라

보다보니 예전에 라면 먹방 올린게 있더라구요

아마도 작년 여름에 올린거 같은데

비빔면이랑 냉면 종류별로 시식하는건데

그중에 완전 먹어보고 싶은게

오뚜기 진짜쫄면 이었답니다

왜냐면 제가 쫄면을 완전 사랑하거든요

 

 

평소에 팔도 비빔면을 자주 먹는데

오뚜기 진짜쫄면을 사먹어볼 생각을

안했었네요

역시 방송의 힘이란 ㅎ

이국주 채널 보고는 바로 구매

그리고 두명이서 먹을거니까

세봉지(?)를 끓였지요

 

 

평소에 뉴스도 안보고 티비를 안보니까

잘몰랐었는데 (유튜브만 봅니다 ㅎ)

이 오뚜기 진짜쫄면 에서

얼마전에 흰장갑이 나왔다고 헉

그 큰 장갑이 어떻게 라면봉지안에

들어가는데도 모를수가

아무튼 뭐 있을수도 있는 일이다

생각하고 라면맛이랑은 상관없으니

저는 그냥 먹겠어요

 

 

 

우리 남편은 오뚜기 좋아하는데

이번에 이미지 타격이 크겠어요

근데 조그만 이물질은 들어갈수있어도

다시 생각해도 흰장갑은 넘 이상

아무튼 그래도 저는 일단은

시식은 해봐야함으로

그리고 어차피 사람이 하는일이

완벽할수 있나요 뭐

이런저런 일들이 생기는게 다반사죠 뭐

개인적인 생각은 그렇습니다

 

 

이제 오뚜기 진짜쫄면이 완성이 되었습니다

안 먹어본 제품을 첨으로 먹어볼때

완전 긴장되는데요 ㅎ

왜 긴장 되나 하시겠지만

왜냐면 맛없을까봐

그러면 내 아까운 돈을 날리게 되니

참 슬픈일이죠

그래서 도전은 떨립니다 ㅎㅎ

아무튼 제 솔직한 후기는

그냥 소소 (이건 영어)

마마후후 (이건 중국어 )

 

 

제입맛이 너무 비빔면에 길들여져 버린건지

이국주가 극찬한 그런 맛은

저에게는 느껴지지 않았어요

면이 왠지 미끄덩 미끄덩해서

그리고 너무 매워서 ㅠ

그냥 먹던대로 비빔면 먹어야겠다

생각했습니다

물론 전 분식점 쫄면은 엄청 좋아라 하지만요

그냥 순전히 저의 개취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