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야바바의 예뻐지는 하루

 

 

대련여행 에서 돌아오는길에

남방항공을 이용했는데요

항상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를 탔었는데

이번에는 청주로 오는 남방항공이

가격이 진짜 무지하게 저렴하더라구요

거의 십만원이상 차이나는듯

그래서 남방항공을 이용했습니다

 

 

여행에서 빠질수없는것이

기내식인데요

뭐 사실 이코노미 기내식이라봐야 별거없지만

그래도 매번 비행기를 탈때면 약간은

기대하게 되는거 같아요

물론 퍼스트 클래스 한번 타보고

기내식 한번 제대로 즐겨보고 싶지만

현실적으로는 거의 어려울거 같고

그냥 비행기 타는걸로 만족해야 할거 같아요 ㅎ

뭔가 왠지 좀 짠하네요

 

 

이번에 중국 남방항공 시내식을 보고

진짜 완전 화들짝 놀랐어요

이건 사실 남방항공이라서가 아니라

비행시간이 짧아서 인지

아니면 비행기가 저가라서 그런건지

아무튼 비행기를 수십번 타봤지만

이런 신선한(?) 기내식은 처음이네요 ㅎ

이런 종이가방을 하나씩 나눠주더라구요

 

 

 

이 작은 종이가방안에

구겨넣은듯한 기내식은

참치샌드위치랑 메론 두조각

그리고 요쿠르트 한병

생수한병 그리고 물티슈가 되겠습니다

처음에는 그냥 웃음만 나왔지만

이내 맛이 궁금해서 한입 먹어봤어요

물론 옆에 계신분들은 손도 안대시는분들도

계셨지만 전 뭔맛인지 궁금해서

먹어봤습니다

 

 

그런데 중국 남방항공 기내식이

의외로 그렇게 맛은 나쁘지 않았어요

몰론 한입만 먹었지만

그렇게 못먹을 맛은 아니었네요

그리고 메론은 진짜 달고 맛있었어요

진짜 신선한 경험이었네요 ㅎㅎ

그래도 비행기 가격이 진짜 저렴해서

기내식 따위 중요하지 않았답니다

물 한병만 줘도 만족

 

 

요건 대련공항에서 먹은 이선생 우육면

처음 중국에서 유학생활할때

자주 먹은 추억이 있어서인지

이선생 우육면 먹을때마다 뭔가

옛추억에 젖게 되네요

그때 즐거웠던 기억들 친구들

모두가 그립습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