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야바바의 예뻐지는 하루

 

 

제가 블로그를 너무 방치한 탓도 있지만

너무 무심했던 결과는 처참하네요

그래도 일주일에 한번은 쓰려고 노력했고

아니 못쓰면 전에 써서 예약이라도 걸어놓으려고 했는데

최근 몇달 너무 바쁜 나머지 블로그를 거의 방치하다시피

두달 가까이 그렇게 지났더니

어느날 방문자가 반토막이 났네요

 

 

 

물론 평소에도 그렇게 많은 사람이 들어오는 블로그는 아니었지만

방문자가 너무 줄어드니까 속상하네요

다행히도 저품질은 아닌거 같은데

다른분들 글을 읽어보면 저품질 되는것도 한순간이고

저품질이 되면 블로그를 살릴수가 없고 

완전히 버려야 된다고 하는데 정말 슬프네요

 

 

그래도 거의 8년을 운영해오던 블로그인데

이렇게 한순간 버린다면 너무 아쉬울거 같아요

저는 블로그를 처음 시작할때부터

티스토리 블로그만 했었거든요

저품질에 걸려서 버린것도 몇개 있지만

꾸준히 티스토리 블로그만 써왔고

그래서인지 네이버블로그를 다시 시작하기에는

먼저 엄두가 나지를 않더라구요

 

 

 

이렇게 매일 포스팅을 하면 제블로그 방문자가

다시 살아날수있을까요?

그리고 몇달 포스팅을 안한새에 블로그가 많이 바뀐거 같아요

이제는 늙었는지 이것저것 신경써서 해보기도 싫고

예전에 하던것처럼 열정도 안생기네요

하루종일 컴터만 붙잡고 글만 쓰던때도 있었는데

 

 

 

티스토리 블로그가 꼭 제 인생같네요 ㅎㅎ

아니 우리네 인생이 다 그렇죠 뭐

한순간에 망할수도 있고 내일 어떻게 될지 

한치앞을 모르는게 진짜 인생인데

세상만사 뜻대로 되는게 하나도 없다는게

요즘은 진짜 실감이 납니다

이게 나이가 들었다는 증거겠죠?

갑분신세한탄 ㅎㅎ

이 티스토리 블로그가 진짜 많은걸 생각나게 하는 ㅠ

 

 

아무튼 저는 오늘부터 또 제 티스토리 블로그 살리기에 

돌입해보렵니다!

물론 안되면 할수없지만 어차피 이제는 저무는 시기라

예전처럼 그렇게 돌아올수는 없겠지만

천명이라도 넘었으면 ㅠ

이말에서 아시겠죠? 지금 상황이 얼마나 처참한지 ㅎ

 

 

하지만 인생 새옹지마 라 하지 않았습니까

앞으로 상황은 어찌될지 모르니

그저 열심히 써볼랍니다

그나저나 지금 흐르는건 눈물인지 콧물인지 ㅠ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