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야바바의 예뻐지는 하루

수면교육 - 힘들지만, 절반의 성공은 한 거 같아요.. ㅎㅎ

8개월이 시작될 무렵부터 밤잠으로 엄마를 괴롭히던 울 아들~ ㅎㅎ

이제 엄마의 체력에도 한계가~ 인내심에도 한계가 왔네요... ㅠㅠ

좀 더 일찍부터 수면교육을 시키고 싶었지만, 넘 어릴 때 하는 건 좀 아니다 싶어

계속 미뤄왔었어요.. 근데 자꾸 밤잠을 재워놓으면 1시간안에는 꼭 한번 깨고

새벽에도 몇번씩 깨서, 이건 아니다 싶은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래서, 지난 목요일부터 수면교육에 돌입했더랬지요~ ㅎ

돌이켜 생각해보면 아이에게 미안하게도, 졸려하는데도 잘 수 있는 환경을 안만들어주고

방에 불도 환~하게 켜놓고, 티비도 켜놓고,

아기가 잠을 청할 수 있는 환경을 전혀 만들어주지 못했더라구요~

그래서 목요일부터는 6~7시 사이에 이유식을 먹인 다음 30분 후에 목욕을 시켰답니다 ^^

목욕을 시키고, 한 30분 정도 놀아주면 아이가 약간 졸린 신호를 보내지요 ~

그러면 아이방에 델꼬 가~ 수유등만 약하게 켜놓습니다~

그런다음 마지막 수유를 하는데요~ 이 때 자장가를 조용하게 불러주는거죠~ ㅎㅎ

그러면 아기가 졸려서 눈이 점점 무거워집니다~

문제는 바로 그 다음이지요.. ㅎㅎ

잠들었다 싶어서 자리에 눕히면 그때부터 깨서 울고불고 합니다.. ㅋㅋㅋ

이때!!! 운다고 절대로 바로 안아주지 않아야 해요.. ㅠㅠ

마음은 아프고, 귀는 울음소리때매 따갑지만,, ㅋㅋ 참아야합니다 ;;;

첫날은 허리가 부러지는 줄 알았어요.. 울면, 안아서 토닥거리고, 또 잠들때되면 내려놓고

1시간 반동안 했네요.. ㄷㄷ;;;;;

둘째날도 마찬가지로 수면의식을 충분히 해주면서~

똑같이 재울 준비를 합니다~

왜 아기들은 잘자다가도 눕히면 울면서 깨는지 모르겠어요..ㅠㅠ 정말.. ㅠㅠ

둘째날도 1시간 넘게 울다 잡니다~

셋째날도~ 그다음날도~ 모든 과정은 똑같이 해 주었답니다 ^^

오늘 5일째인데요~ 오늘부터는 제가 너무 지치고 힘들어서~

처음 눕혀서 울었을때, 한번 달래주고는 다시 눕혀서 울길래,

그냥 눕혀놓고 나와버렸더니, 좀 울다가 울음소리가 나지 않는거예요.. ㅎㅎ;;

가보니 자고 있네요.. ㅋㅋ;;  그런데 지금 이시간까지 계속 울다자다를 반복합니다.. ;;;

그런데 지금은 잠이든듯 해요~ ㅎ 들어가보니 자고 있네요^^

첫날을 생각해보면 장족의 발전이였다고 생각합니당.. ㅎㅎ

아기가 밤에 잠을 잘 안자니까, 밤이 오는게 넘넘 두렵고, 힘들었거든요~

독한 맘먹고 시작한거니~ 꼭 성공할껍니다.. !!!! ㅎㅎ

근데 수면교육은 정말 해야한다고 생각하네요~ 아이를 위해서,엄마를 위해서도~

수면교육 하시는 어뭉들~ 모두모두 힘내시고~ 우리 꼭 성공해요.. ^^

꼭 성공해서 다시 후기 올릴께요~ ㅎㅎ 희망해

 

Comment +0